Themz Out Da Ghetto

rappers are poets 2011/07/29 10:45
The Game & 50 Cent - Hate It Or Love It

Ya, let's take em back. Uh huh. Comin up I was confused my momma kissin a girl, confusion occurs comin up in the cold world. Daddy ain't around probably out commitin felonies. My favorite rapper used to sing ch-check out my melody. I wanna live good, so shit I sell dope for a fo-finger ring, one of them gold ropes. NaNa told me if I pass could get a sheep skin coat, if I can move a few packs and get the hat, now that'd be dope. Tossed and turned in my sleep that night, woke up the next morning niggas done stole my bike. Different day same shit, ain't nothing good in the hood, I'd run away from this bitch and never come back if I could.

Hate it or love it the underdog's on top, and I'm gonna shine homie until my heart stop.
Go head' envy me I'm raps MVP and I ain't goin nowhere so you can get to know me.

On the grill of my lowrider, guns on both sides right above the gold wires. I'll fo-five em, kill a nigga on my song, but really do it thats the true meaning of a ghostwriter. 10 g'z will take ya daughter out of Air Forces. Believe you me homie, i know all bout losses. I'm from Compton where the wrong colors be cautious. One phone call will have ya body dumped in Marcy. I stay strapped like car seats. Been bangin since my lil nigga Rob got killed for his Barkley's, that's 10 years I told Pooh in 95' I'd kill you if you try me for my Air Max 95s. Told Banks when i met him imma ride and if I gotta die rather homicide. I ain't have 50 Cent when my Grandmomma died. Now i'm goin back to Cali with my Jacob on. See how time fly?

Hate it or love it the underdog's on top, and I'm gonna shine homie until my heart stop.
Go head' envy me I'm raps MVP and I ain't goin nowhere so you can get to know me.

From the beginnin to the end, losers lose, winners win. This is real. We ain't got to pretend. The cold world that we in, is full of pressure and pain. Enough of me nigga now listen to Game. Used to see 5-0 throw the crack by the bench. Now i'm fuckin with ~5-0~ it's all startin to make sense. My mom's happy she ain't gotta pay the rent and she got a red bow on that brand new Benz. Waitin on Sha Money to land sittin in the Range. Thinkin how they spend 30 million dollars on airplanes when there's kids starvin. Pac is gone and Brendas still throwin babies in the garbage. I wanna know what's goin on like i hear Marvin, no school books they use that wood to build coffins. Whenever I'm in the booth and i get exhausted, I think what if Marie Banker got that abortion. I love ya Ma'

Hate it or love it the underdog's on top, and I'm gonna shine homie until my heart stop.
Go head' envy me I'm raps MVP and I ain't goin nowhere so you can get to know me.

YouTube
2011/07/29 10:45 2011/07/29 10:45
Trackback 0 : Comment 0

₩880,000 Generation

rappers are poets 2011/07/29 10:25
UV - 편의점

What are you doing?

아르바이트: 본업과는 별도의 수입을 얻기위한 부업; 노동 업적 이라는 뜻의 독일어 albeit에서 유래된 말이다.

AM 7시 아빠는 출근하고 아이들은 등교를 하는 시간. 하지만 나에게는 집으로 가는 시간. 다클써클 저까지 내려온시간. 꿈속을 두드려도 아무리 두드려도, 노크 대신 돌아오는 바코드소리, 삑-삑-삑-삑- (봉투 필요하세요?) 어머니 잘 있어요? 나 역시 잘 있어요. 독서실이라서 전화 못 받아요. 정말 미안해요. 아니 죄송해요. 잠깐만요, (오른쪽 아래 있습니다-) 아무리 씻어봐도, 아무리 지워봐도, 손끝에서 밀려오는 돈 냄새, 하나-둘-셋-넷- (현금 영수증 필요하세요?)

알바, 첨봐, 뭘봐? 하루는 24시간 일터는 24시간 24시간 24시간 이 밤 긴 밤 all night 나홀로 24시간 24시간 24시간

담배사러 들어온 그녀가 늙어보여 근데 교복입었었어. 어떡해야해, 스쿨룩일까, 교복일까? 어떡해야해, 물어봐야해? 아이스크림 사러와서 물어보는데 마스크썼어. 어떡해야해, 신종플루일까? 강도일까? 어떡해야해, 도망쳐야해? 귀여운 눈빛으로 나에게 말을 하는그녀, (쪼끼 색깔 예쁘네요) 찢어버릴까, 찢어버릴까 (아 네 감사합니다-) 내가 있기에, 여기있기에, 국물은 여기에 (이거 국물 어디다 버리지?) 여기 써있자나, 분명히 써있자나 (여기 버리시면 돼요)

알바, 첨봐, 뭘봐? 하루는 24시간 일터는 24시간 24시간 24시간 이 밤 긴 밤 all night 나홀로 24시간 24시간 24시간

a-l-b-a you say what? 알바알바

YouTube

2011/07/29 10:25 2011/07/29 10:25
tags : ,
Trackback 0 : Comment 0

Panic Attack

an educator 2011/07/29 04:02
공부가 안되는 날이면 정말 개짜증나지만, 이런 날은 과감하게 쉬는 게 좋은건가. 안 되는거에 목숨걸면 스트레스나 받는 건 당연한거겠지. 아 모르겠다. 오늘은 그냥 쉬는 날 하련다. 집안일하고, 요리하고, 음악듣고, 영화봐야지. 진짜 쉴 때는 쉬어야 되는게 맞는거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Row


2011/07/29 04:02 2011/07/29 04:02
Trackback 22692 : Comment 14

Being a Grammarian

an educator 2011/07/28 01:00
어제 새로 시작한 문법책은 지금껏 훑었던 그 어떤 책보다 어렵다. Cambridge에서 강추한 책이라 그런지, 진짜 다른 책 보다 부연설명이 깨끗하게 정리되어있다. 그래서 공부해두고 (mainly,) 외울 것도 엄청 많다는. 지금도 이렇게 스트레스 받는데, 진짜 수업 시작되면, 거의 초죽음 상태겠지. 아빠는, 그냥 즐기고 오라는데, 잘하고 오라는 말보다 그게 더 무섭다. 아무튼 이 책 어떻게 하면 좋을까. 책을 찢어 먹어서 정보가 뇌로 흡수된다면 진짜로 찢어 먹고 싶은 심정이다. 이 두려움...




사용자 삽입 이미지

Narciso Rodriguez


2011/07/28 01:00 2011/07/28 01:00
Trackback 0 : Comment 0

Text from an Ex

rappers are poets 2011/07/27 03:32
Drunken Tiger - 문자놀이 (Feat. 윤미래)

(잘지내?) 그녀의 문자놀이. 그녀의 문자놀이. 슬픈 Rhapsody, 내 맘을 갈기 찢어. 전혀 외롭지 않았던 어느 새벽녘. 그녀의 문자는 잠들려던 나를 깨웠어. "잘 지내?" 라는 세 글자에 난 답장을 보내. 너무도 오랜만에 그녀의 문자는 나를 놀래켜. 시작된 문자놀이 긴 밤을 새워 내 상상 속의 그녀는 날 웃게 해줘. 어느새 저 해는 떠 저 구름 위에 앉아, 어느새 내 맘도 저 높은 구름 위에 앉아 붕 뜬 평온함에 그녀가 생각난다. 왠지 모르게 내 맘속은 외로움만이 남아. 나도 모르게 자꾸 전화만 바라본다. 난 사랑을 한다.

(그냥 친구이길 바래) 왜! (그저 친구이길 원해) 왜! (미안해) 너의 문자놀이는 내 맘을 갖고 놀지
(그냥 친구이길 바래) 왜! (그저 친구이길 원해) 왜! (미안해) 너의 문자놀이는 내 맘을 갈기 찢지

날 떠났던 옛 사랑이 날 또 설레게 해. 절대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이었기에. 내 머릿속 지우개 내 추억을 지운 지 벌써 일년. 폐인이 돼 술에 헤엄치던 하루하루가 너무 길어. 아침이 싫던 그랬던 내가 다시 밝게 웃고 있는 지금 너무도 태연하게 날라오는 그녀의 문자는, 강해진 날 또다시 약하게 만들어 자꾸 전화만 바라보게, 날 딱하게 만들어 그리움에 만취돼 난 또 안부를 물어. "감기 조심해" 소심히 난 확인 버튼을 눌러.

(그냥 친구이길 바래) 왜! (그저 친구이길 원해) 왜! (미안해) 너의 문자놀이는 내 맘을 갖고 놀지
(그냥 친구이길 바래) 왜! (그저 친구이길 원해) 왜! (미안해) 너의 문자놀이는 내 맘을 갈기 찢지

그녀의 목소리는 안 들리는 문자놀이. 혹시 날 다시 찾는 그녀도 나를 아직 놓지 못한 건 아닐까 묻고 싶지만 용기가 안 나. 무지 보고 싶지만 나 용기가 안 나. 미친 척 반 괴로움 반 바보인 양 난 용기를 내서 전활 걸어. "여보세요?" 그녀에게 사랑을 고백해 난 처음처럼. 하지만 그녀는 차가워져 얼음처럼.

(그냥 친구이길 바래) 왜! (그저 친구이길 원해) 왜! (미안해) 너의 문자놀이는 내 맘을 갖고 놀지
(그냥 친구이길 바래) 왜! (그저 친구이길 원해) 왜! (미안해) 너의 문자놀이는 내 맘을 갈기 찢지

YouTube
2011/07/27 03:32 2011/07/27 03:32
Trackback 0 : Comment 0

Joyous Ecstasy

an educator 2011/07/27 02:40
목표한 대로 오늘 드디어 마지막 393 페이지를 끝냈다 :) 내일 부터 세번째 책을 시작하고, 이 책은 31일까지 복습 해야겠다. 너무너무 뿌듯하고, 행복하다. 일 때문에 몇 달간 매일 4시 반에 일어나야 했을 때 만큼이나 뿌듯하다. Lexis가 의외로 재밌었는데 receptive skill 과 productive skills 는 너무 어려워서 넘어간게 많다. 이제 대충 윤곽이 잡혀가는 것 같다. 내가 이 책에서 건져낸 보물들은: real-life examples, concise/simplify, less talking, fake-it-til-you-make-it motto, fair treatment, one-level-higher approach (이 정도). 이제 두번째 복습할 때는 lesson plan을 직접 만들어 보고, DVD도 있으니까 그것도 활용하면서 책 한권을 완전히 내 것으로 만들어야지. 다른 책들은 grammar 위주라 그냥 싸그리 외우고 있다. T-T




사용자 삽입 이미지

Banana Republic


2011/07/27 02:40 2011/07/27 02:40
Trackback 0 : Comment 0

A Journey to Selfhood

rappers are poets 2011/07/25 11:27
Dumbfoundead - Are We There Yet

Momma had a dream, but she gave it up to me, and my sister raising kids, man that ain't a cup of tea. Now she ain't have no cheese, but took us to Chuck E. Cheese, somewhat of a G, living life so sucka free. Told her what I want to be, she was cooler than the breeze, supported it as a being, cause I knew she had believed. If it were up to me, she would be treated like a queen, a life of luxury, filled with shiny pretty things. Now I was only three when she brought me to the states, my sister only one, crossing borders wasn't safe. What she did was very brave, I think about it everyday, from Argentina to Mexico, and finally L.A. Yea, she made it really far, someone give her an applause, got herself a job, an apartment and a car. But the struggle isn't over so I keep doing my parts, straight spittin' out them bars that'll get us to the stars.

Tell me momma, are we there yet? Tell me momma, are we there yet?
Tell me momma, are we there yet? Tell me momma, are we there yet?

Shorty was a ten, she was chillin' with her friends. I was trying to be smooth, but I couldn't pretend. So I walked up with a brew, table, napkin and a pen, told her we should do something, call me when you can. Man, after two dates, I got her back in my place. She made the bed shake and my heart beat race. Yeah, we were moving fast but either one of us cared, seducin' me with that ass ware, really wasn't fair. Is this just good sex or is it something that's rare? Feelings do intersect, when you're chucking, pull hair. Are we two single people, or have we become a pair? And to tell you the truth girl, I ain't ready for that dare. But I saw it in her eyes, she was falling in deep. I barely know you and you barely know me. These are common road rules, we should take it slowly, so before you use words like 'Love', just let me speak.

Tell me baby, are we there yet? Tell me baby, are we there yet?
Tell me baby, are we there yet? Tell me baby, are we there yet?

At the age of fifteen, I was rockin' open mics, killing the L.A. scene, like a scene in Poltergeist - young freestyle king, street battlin' left and right. I was quite mean, yeah but the kid was nice. I made it my career at the age of seventeen. Now almost every year, I travel the seven seas, respected by my peers, and all of the OGs, got fans around the world, they be cheering fo' me. When I wake up every morning, man I wonder if it's real, looked at what I worked for, everything I built. When I really think about it, it be giving me the chills, cause I'm eating off my music and I'm paying all my bills. I think I made it ya'll, I don't need a f-ckin' deal. What the hell am I saying, man I gotta check myself that's forreal, cause when things are going well I get gassed up that's when I look in the mirror and ask...

Homie brother, are you there yet? Young brother, are you there yet?
Tell me brother, are you there yet? Keep it moving, we ain't there yet

YouTube
2011/07/25 11:27 2011/07/25 11:27
Trackback 0 : Comment 0

Focus and Concentrate

an educator 2011/07/24 08:53
일을 하면서 공부하는 게 진짜 쉬운 게 아니란걸 새삼 다시 깨닫는다. 힘들어, 힘들어, 힘들어... 그런데 통장에 돈 들어올 거 생각하니까 졸리고 피곤한 기운이 다 없어지는 것 같고... 해야 할 책을 이틀 동안이나 한 페이지도 못 펼쳐 봐서 죄책감에 시달리고 있다. 이 책을 26일까지 끝낼 수나 있을까 걱정이다. 아무튼, 힘들어도 멀리 내려다 봐야지. 멋있는 커리어 우먼을 그리면서 오늘도... 매진(邁進)





사용자 삽입 이미지

Givenchy


2011/07/24 08:53 2011/07/24 08:53
Trackback 0 : Comment 0

Tiredness Brings Richness

an educator 2011/07/22 01:13
집에서 인터넷을 안/못 한지 1주일 반. 이번 주 내내10-12 시간짜리 shift 가 잡혔다. 그리고 어제는 취재 통역 때문에 하루 종일 기자 옆에 붙어 있었다. 하루 평균 수면시간이 3-5시간 정도지만 겨우 버틸 수 있던 건, 친구가 보내준 이 문자 때문에 가능했다: "Tiredness now will bring u richness in UK!" 연수 시작 하기 전에 훑어봐야 할 책들이 많은 데, 그 중에 가장 중요한 책의 1차 예습이 예정대로 26일에 끝나면 나머지 책들은 편안하게 '겉핥기' 만 해도 될 것 같다. 으앙. 또또또, 발음 연습 해야 한다. 너무 filler를 많이 사용해서 탈이야. "like" "um" "uh" "you know" 이런 것 절대 절대 입에 담지 않아야 한다. 할 일이 많다. 흑.. 다시 정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Helmut Lang


2011/07/22 01:13 2011/07/22 01:13
Trackback 0 : Comment 0

Fill the Void

rappers are poets 2011/07/20 02:43
LeeSSang - 내몸은 너를 지웠다 (Feat. Enzo.B)

그대 입술 그대 향기 이제는 모든 게 지겨워지고, 외로움에 몸부림 치던 밤도 조용히 잠이 드는데. 그대라는 사랑이란 지독한 그림자 멀어져가고, 우린 서로 모르는 사람처럼 각자의 길을 향하네.

내 마음은 너를 지웠다고 생각했다. 너의 웃음소리가 들리지 않아도 하루도 외롭고 심심하지 않았고, 나한테 투정부리는 사람도 없어서 피곤한 일도 줄었으니까. 우리의 이별은 찜찜하고 서운하지 않을만큼 완벽했다. 다른 놈과 키스하는 니 모습을 상상해도 아무렇지 않을만큼 또 매일같이 부르던 애칭이 어색해져 본명을 부를만큼, 그렇게 내마음속에서 너를 지워냈다. 하지만 비가와서 세상이 축축히 젖고 내 기분도 뭔가 야릇해질 때, 혹은 술에 취해 끓어오르는 성욕을 주체하지 못할 때, 내 몸은 습관처럼 너를 찾아갔다. 그리고 너 역시 기다렸다는듯이 나를 반겼다. 구름같은 침대위에서 우리는 아직도 사랑하고 있는 것처럼 키스를 하고 서로의 옷을 벗겼고, 내 입술과 가장 잘 맞는 너의 입술에 키스하며 내 손에 가장 익숙한 너의 가슴을 만지며 철길위에 차단기가 올라가듯 나는 흥분되어갔다. 내 이마위에서 찐한 땀이 너의 얼굴로 떨어진다.

그대라는 사랑이란 지독한 그림자 멀어져가고 우린 서로 모르는 사람처럼 각자의 길을 향하네. 그대 입술 그대 향기 이제는 모든게 지겨워지고, 외로움에 몸부림 치던 밤도 조용히 잠이 드는데.

밤이 지나고 서로 등을 돌리며 급하게 바닥에 버려졌던 옷들을 주워입으며 우린 다시 어색한 사이가 된다. 그리고 서로를 사랑하지 않는걸 확신한다. 다시는 보지 말아야지 다짐을 하며 한동안 모르는 사람처럼 지낸다. 하지만 비가 오면 술에 취하면 우린 다시 서로를 찾았다. 일년을 넘게 내마음은 너를 잊었지만 내 몸은 너를 잊지 못했다. 우주보다 아름다웠던 우리 사랑이었는데, 한 때 이세상에서 제일 사랑했던 너였는데, 외로운 밤을 채워주는 사이가 되어버린 것이다. 하지만 불행인지 다행인지 모르겠지만 이제 우린 완벽한 남남이다. 세상이 비에 젖어도 외로운 밤 술에 취해도, 더이상 내몸은 너를 찾지 않는다. 속정만이 남았던 끈질겼던 우리의 인연은 끝이 났다. 나는 너에게서 너는 나에게서 완전히 벗어났다. 눈물 한방울 나지 않는 완벽한 이별인데, 왜 이렇게 슬프게 느껴지는걸까. 잘가라 내가 사랑했던 사람아. 잘가라 나를 사랑해준 사람아.

그대 입술 그대향기 이제는 모든게 지겨워지고, 외로움에 몸부림 치던 밤도 조용히 잠이 드는데. 그대라는 사랑이란 지독한 그림자 멀어져가고.

YouTube
2011/07/20 02:43 2011/07/20 02:43
tags : ,
Trackback 0 : Comment 0